미군도 놀랐다는 1대 24의 압도적인 전투력을 보여준 국군


베트남전쟁에서 국군은 1인당 전투교환비로 무려 1:24 라는 가까운 엄청난 전비를 이끌어냈습니다.


이런 대단한 교환비와 또한 최강의 전투능력을 만들어준데에는 최강국이었던 미국마저 실패할거라 예측했던 그 전술을 주로 사용했고, 국군만의 특이한 작전 방식에서 기인합니다. 오늘은 미군도 놀랐다는 1대 24의 압도적인 전투력을 보여준 국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짜빈동 전투 는 1967년 2월 14일~15일 하루동안 국군과 월맹군 (북베트남군) 및 베트콩 (남베트남 민족해방전선) 사이에서 벌어진 전투입니다.


이 전투는 베트남전쟁 파월국군을 통틀어 단일작전에서 가장 큰 성과를 얻어낸 작전으로, 무려 하루동안 현 해병대 2사단인 제 2 해병여단 (청룡부대) 의 제 3대대 11중대와 1대대 1중대 3소대의 병력 294명(장교 10명) 이 월맹군과 베트콩으로 구성된 1개연대급 적 약 2400여명을 상대로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무려 교전결과만 해도


국군- 15명 사망/33명 부상 VS 월맹/베트콩- 234명 사망/ 2명 포로 이렇게 됩니다.


이 대승을 거둔 2여단의 11중대를 주축으로 구성된 방어진은 베트콩과 월맹군의 활발한 활동과 전황이 수시로 뒤바뀌는 베트남 중부의 매우 위험한 곳에 위치해 있었는데, 바로 꽝응아이성 입니다.


꽝응아이시를 기점으로 12시방향에 약 10여km 남짓 위치해있는 지면에서 30m 정도 높은 구릉지대에 타원형의 전술기지를 차렸고, 수시로 게릴라전과 소규모 전투가 오간 곳이고 언제든지 마음만 먹으면 기지자체를 탈취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청룡부대 해병대원들이 겨우 1개 중대급규모로 1개 연대를 방어해낸 비결은 바로 중대전술기지 에 있습니다.


여기서 언급하는 중대전술기지 란, 중대급 부대가 후방지원이 가능한 포병부대의 사거리 즉 영향권을 두고 주요지점에 원형으로 빙 두른 전술용 방어기지 입니다.


위에 사진에 보이듯이, 일단 철조망을 외곽에 원형으로 두르고 2-3중으로 해놓은뒤에, 조명탄,지뢰,네이팜,함정 등을 설치하고 그 내부에 다시 철조망을 두르고 최소 통행로만 남겨둔뒤, 핏줄처럼 연결된 참호를 따라 부대를 원형으로 배치하면서, 중앙에 다시 부대를 배치하고 보급과 의식주가 가능하게 시설물을 설치하고 감시탑과 헬리패드를 장착하는 매우 심플한 구성이었습니다.



실제 청룡부대가 사용한 중대전술기지의 디오라마를 살펴보면 보시다시피 이런 형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철조망을 2중으로 쌓고 그 사이사이 조명탄과 지뢰등을 깐 다음 내부에 기관총등의 공용화기 진지와 참호를 둘러 연결하고 다시 중심부에는 지휘부와 보급/의식주 시설물과 헬리패드등이 배치된 형태입니다.


이 전술기지가 뭐가 대단하냐라고 생각했던 미군은 사실 처음에 국군의 전술에 대해 매우 의아하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도 그럴것이, 미군은 대규모의 장비와 당시로써는 따끈따근한 헬기라는 물건을 통한 기동전술을 주로 해왔는데, 이렇게 수십~수백km를 이동한뒤, 전투 지역에서 하차전투를 하다가 수틀리면 다시 차량에 타고 지역을 퇴각하는 방식 이었습니다.


여기에 항공지원과 포병지원이 더해져, 항상 미국 전쟁영화에 나오는 영웅같이 싸우다가 헬기나 장갑차타고 바람같이 멋있게 탈출하는 장면도 어쩌면 이런거랑 매우 비슷합니다.



그렇기에 미군은 오히려 전투지휘의 최소단위인 중대규모 (소대는 편제 기본단위) 로 사방에서 오는 적을 그것도 독립으로 고립된거나 마찬가지인 상태에서 싸우면 즉각 궤멸될 줄 알았던 겁니다.


거기에 중대전술기지가 방어 외에도 확장을 위한 전진기지로도 쓰였기에 미군입장에서는 "저게 뭔 뻘짓이야" 소리가 나올 수 밖에 없 었기도 했습니다.



그랬던 만큼 한국군도 생각이 있었는데, 일단 전쟁의 상황과 현실을 먼저 보았습니다.


1. 국군은 미군에 비해 장비수준과 기동력이 낮고


2. 정규전보다 후방과 중부에서 민사지원과 치안유지가 주임무


3. 주로 베트콩과 같은 게릴라전 위주의 전투양상


이 세가지는 한국군의 중대전술기지를 사용한 전술체계에 매우 효과적입니다.


간단히보자면, 미군처럼 대규모 기동전투를 할 수가 없고 할일도 없고 게릴라전이 위주니 미국과는 정반대의 전술을 택한겁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지를 구성하는데 역시 그 철학이 담겨져 있는데, 아무렇게나 좋은 터에 기지를 차린게 아니고 몇가지 사항이 있습니다.


1. 아군 포병과 보급대의 지원/작전범위내에 있어야하고


2. 민사지원이 가능하도록 마을이나 전략촌과 가까이 있어야하고


3. 전술기지간의 거리는 최소 10km로 둔다


이렇게되면, 자연스럽게 베트콩과 민간인을 따로 색출해 확인된 사람만 내부로 분리해놓고, 전술기지간의 거리자체가 작전범위가 되어 수 많은 전술기지가 연결되 사실상 하나의 전선을 이루었기에, 빨치산과 게릴라전술을 군이 역이용하는 것입니다.


민간인은 색출해서 기지로 이은 전선의 안전지대에만 따로 분류하고 방어를 하면서 바둑을 두는 것처럼 야금야금 전진을 할 수도 있는데다 기지간 작전거리덕에 원할한 보급과 대민지원을 통한 사기,우호도 향상까지 거의 만능에 가까운 물건입니다.



그에 반해 당시 미국이 사용했던 전술은 베트남전쟁 환경에서 어려울 수 밖에 없는데, 일단 중장비와 항공기와 포병대 끌고 싹다 밀어버리는 것은, 정규군에게 엄청난 효과를 나타냈지만 오히려 민간인으로 위장하거나 편제가 없는 빨치산과 베트콩같은 게릴라들에게는 어렵습니다.


일단 언제든지 신분위장과 하려는 생각이 있는 사람으로 재편성이 되는 게릴라를 상대로 정규군의 치고빠지는 전술이 통하기 힘들뿐더러, 이렇게 게릴라가 재편성과 신분위장을 하는 사이 정규군으로 치고 빠지며 안전지대나 전선을 오락가락시키면 안전하다고 판명된 마을과 전략촌이 베트콩 손아귀에 들어가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게다가 이 짓거리를 한다고 정글에 고엽제를 뿌리고 대규모 폭격을 하는바람에 민간인 오폭까지 발생해서 자연스레 주민들 자체가 미군에 반감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됩니다. (그리고 그 짓거리를 걸프전과 이라크전 이후 엄청나게 불어난 반미 게릴라 테러단체들에게 쓰다가 또 한번 코뼈가 뿌러졌지요)


이 중대전술기지는 모든 국군이 애용했고, 위에 설명한 짜빈동전투 외에 현 수기사인 맹호부대 가 사용한 중대전술기지는, 두코 전투 에서 무려 아군사상자 사망 6명 부상 40여명만 남겨두고 적 189명 사살/포로 6명 및 중화기/보급품 노획이라는 엄청난 승리를 거두는데 한몫했습니다.


약 2만명의 국군장병들을 중대단위로 쪼개 10km 단위로 건설한 중대전술기지에 배치해 게릴라전을 방어하고 주민들을 보호하자는 전술개념을 개발하고 실천한 채명신 장군 은 소규모 부대의 각개격파로 인한 전선붕괴를 걱정한 미군에게 도리어 중대급 파이어베이스 로 불리며 연구대상이 되었습니다.



이 전술기지를 통해 효과적인 전선확보로 안전지대에 민간인만 분류해놓고

보급과 통제와 지휘까지 원할한데다 일단, 월남에 파병된 국군장병들 자체가 전투력과 사기가 나라를 위해 헌신한다는 개념으로 매우 높았기에 이러한 결과가 나올 수 있었습니다.

즉, 파월국군 1:24 교환비 는 자체적인 전투력도 전투력이지만, 이런 방어전술에 능하여 저 중대전술기지 덕에 엄청난 능력을 보여줬기 때문입니다.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