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색 경고등이 보이면 즉시 차를 멈추어야 하는 이유

계기판의 ‘경고등’은 말그대로 차량의 상태에 대해 경고해주는 신호이기 때문에 평상시 이를 잘 유의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운전자들 중 상당수가 경고등이 보내는 위험 신호를 쉽게 간과하곤 한다. 혹은 경고등 모양이 무엇을 뜻하는지, 그 경고등이 붉게 빛났을 때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 무지한 운전자들도 있다. 그래서 지금부터 자동차 경고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다. 각각 경고등의 의미와 대처방안을 상세히 알아보자. 


운전 중에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경고등에는 전조등 상향표시, 전면 안개등 표시 등이 있는데 이들은 초록색이나 파란색으로 현재 상태를 알려준다. 즉, 이들 기능이 작동 중이면 계기판에 초록불이 들어오는 것이다.


운전자들에게 직접적으로 위험을 알리는 경고등은 아니지만 차량 상태를 확인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에 푸른 경고등도 늘 주시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초록색으로 작동 여부를 알려주는 경고등에는 방향지시등, 주차 보조 장치 등이 있다. 


차량의 위험을 직접적으로 알려주는 경고등은 붉은색 혹은 노란색 빛을 띄게 되는데 이들 사이에도 큰 차이가 있다. 붉은색 경고등의 경우는 절대 무시해서는 안되는 긴급상황을 알려주는 신호이다. 따라서 만약 차량 계기판에 붉은색 경고등이 떴다면 바로 차량을 확인해야한다. 차량이 보내는 긴급신호를 무시할 경우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붉은색 경고등을 가볍게 무시해서는 안된다. 


반면에 노란색 경고등은 축구에서의 ‘옐로우 카드’처럼 일종의 주의를 주는 역할을 수행한다. 즉, 노랜색 경고등응 붉은색 경고등과 마찬가지로 차량의 위험을 알리는 경고신호임에는 틀림없으나 붉은색 경고등만큼 급박한 상황이 아닐 때 사용되는 것이다. 결국 차량의 위험을 알리는 것은 같기 때문에 노란 불빛이 들어온다면 가까운 시일 내에 정비소 등을 방문하여 차량 상태를 확인해야한다. 


다시 말해, 붉은색 경고등과 노란색 경고등의 가장 결정적인 차이는 위험 신호의 긴급 여부이다. 결국 바로 자동차의 상태를 확인해야 하느냐, 보다 여유있게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느냐의 차이이다. 또한 노란색 경고등의 경우 붉은색에 비해 문제의 위험도가 낮은 상황을 경고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워셔액 부족 경고 표시등, 이모빌라이저 경고등 등이 그렇다. 


하지만 엔진 이상 경고등, 연료 부족 경고등, ABS 경고등, 타이어공기압 경고등 등 운전자의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을 끼칠 수 있는 문제에도 노란색 경고등이 점등하니  이 점은 주의해야 한다. 위의 경고등이 노란빛으로 표시될 경우, 빠르게 정비소를 찾아 점검받거나 주유를 하는 것이 좋다. 


이제 붉은색 경고등이 켜졌을 상황을 고려해보자. 붉은색은 위험을 나타낼 때 쓰이는 경우가 많은데 차량 경고등에서도 마찬가지이다. 계기판이 붉은 경고등이 켜졌다면 지금 이 상황을 절대 무시해서는 안된다. 위에서 언급한 것과 마찬가지로 이는 바로 차량 사고로 이어지는 지름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경고등이 즉시 붉은 빛을 띄자마자 바로 상태를 확인해야하는 경고등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배터리 충전 경고등, 엔진오일 경고등, 브레이크 경고등 등이 있다. 각각의 상황에 맞게 즉각 배터리를 충전해주거나 엔진오일 혹은 브레이크 액을 보충해주는 것으로 위의 문제들은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냉각수 수온 경고등이 켜질 경우에는 엔진 과열증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시동을 끄고 냉각수를 보충해줄 필요가 있다. 또한, 에어백 경고등이나 MDPS 경고등에 붉은색이 들어오면 즉시 정비소에서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