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노브에 부착되어 있던 특별한 버튼의 정체는 무엇일까?

핸들, 브레이크 등과 함께 자동차를 운행하는데 있어 필수적인 장치로 손꼽히는 것이 기어변속기이다. 요즘은 오토 기어차량이 많아 간단히 기어노브의 위치를 변경하는 것만으로도 저절로 기어를 바꿀 수 있다. 그런데 기어변속 및 운전조작 기능을 도와주는 기어노브에 이외에도 특별한 기능이 숨겨져 있다고 한다.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것이 바로 기어노브에 부착되어 있는 작은 버튼의 필요성이다. 과연 이 버튼의 기능은 무엇이며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지 자세히 한 번 알아보자. 


기어노브에 있는 작은 버튼이 단순히 장식은 아닐 것이다. 그 나름의 기능은 있지만 이에 대해 명쾌히 아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단지 오르막길을 오를 때 기어노브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차량에 힘이 실린다는 사실만 알고 이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은 꽤 있었다. 이 버튼을 일종의 자전거 변속기나 부스터정도로 생각한 것이다. 


이 버튼의 정식명은 overdrive off이다. 즉, 오버드라이브 기능을 끄는 장치인 셈이다. 과거, 대부분의 차량에는 이 장치가 있어 오버드라이브를 끄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안타깝게도 최근에 출시된 차량에는 이 버튼을 찾기 어려워졌지만 연식이 오래된 차량에는 빠짐없이 기어노브 한 켠에 작은 버튼이 존재한다. 


버튼을 누르기 전에는 항상 오버드라이브가 켜져 있는 상태이고 버튼을 누르면 오버드라이브가 해제되어 계기판에도 O/D off라는 표시가 뜬다. 그렇다면 계속 언급되고 있는 오버드라이브가 무엇일까? 이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알아야 O/D off 기능을 수행하는 버튼의 역할도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다. 


오버드라이브는 자동차에 설치된 자동 증속 장치를 일컫는다. 자동 증속 장치라는 말도 상당히 이해하기 어려운데 쉽게 말해, 엔진 회전수를 줄이면서 회전축 속도가 엔진 회전수보다 빠르도록 도와주는 부품이다.


자동차는 변속기를 사용하여 인위적으로 주행조건에 맞게 엔진의 회전수를 조절해야한다. 그리고 고속주행을 위해서는 당연히 빠른 엔진 회전수가 필요하다. 이를 통해 동력을 얻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엔진 회전수가 빨라질수록 연료소모율이 커진다는 것이다. 강한 동력을 만들어내는데 많은 연료가 드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지만 이를 보다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싶은 것이 운전자의 욕심이다. 그리고 이것이 오버드라이브가 만들어진 계기가 되었다. 엔진속도는 줄이면서 엔진속도보다 바퀴속도를 늘려주는 장치를 만들면 연료소모는 줄이면서 큰 동력을 얻을 수 있다는 계산이 오버드라이브 장치를 탄생시켰다.  


O/D off 상태가 되면 on 상태에 비해 rpm이 증가하게 되는데 대략 800~1000정도 차이가 난다. 따라서 이 버튼을 누르는 순간, 차량에 강한 힘을 제공하게 되고 이런 이유에서 오르막길을 오를 때 사용하면 적합했던 것이다. 같은 이치로 순간적으로 차량의 속도를 올릴 때도 O/D off 버튼을 사용하면 좋다. 


반대로 큰 힘을 발휘할 필요가 없을 때 이 버튼을 누른 채 주행할 경우에는 가속패달을 밟아도 차가 잘 나가지 않게 된다. 일종의 엔진브레이크 역할을 하는 셈이다. 이처럼 톱기어보다 고능률과 고속도를 자동적으로 내는 오버드라이브 장치를 사용하면 연료 소비와 소음을 줄일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더불어 자동차의 수명도 비교적 길어진다고 하니 이 버튼을 현명하게 잘 활용해보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8.10.04 13:05 신고

    항상 어떤 기능이 있을까 궁금했는데, 친절히 설명이 되어있네요 ㅎ 감사합니다 ㅎ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