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로 탈출 해야했던 조정사가 갑자기 포기했던 이유

오늘은 타인을 살리기 위해 희생 정신을 발휘한 '진정한 군인' 이상희 대위를 소개하고자 한다. 작년에 한 번 소개한 적이 있지만 워낙 뜨거웠던 반응이 있었기에 이상희 대위의 살신성인 정신을 기리기 위해 다시 한 번 그의 이야기를 담아 보았다. 충돌사고로 탈출을 준비하던 조종사가 갑자기 탈출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1991년 12월 13일 오후 3시 01분경, F5A기를 몰고 광주광역시 상공에서 훈련비행을 하던 중에 착륙 준비를 하던 이상희 대위의 전투기가 다른 교관의 전투기와 충돌하는 불의의 사고가 발생했다. 상대 공군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는 낙하산으로 비상탈출을 시도해 목숨을 건졌으나 이 대위는 제 때 탈출을 하지 못해 목숨을 잃었다. 그도 공중 추돌 사고가 발생한 직후에는 탈출을 시도했으나 이내, 탈출을 갑자기 포기해버렸다고 한다. 그가 돌연 탈출을 포기한 이유는 무엇일까? 


전투기가 급하강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었기 때문에 당연히 비상탈출을 해야만 했다. 하지만 그는 “추락한다. 탈출하겠다. 앗! 전방에 마을이 보인다. 탈출불가!” 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탈출을 포기했다. 당시, 산산조각이 난 기체에서 위의 이상희 대위의 마지막 목소리가 담긴 기내 녹음 장치가 발견되었다. 다행히도 이로 인해 그의 탈출 포기 경위를 파악할 수 있었다. 


사고 후, 그가 조종하던 전투기는 이미 통제불능의 상태였고 민가가 밀집한 광주광역시의 한 민간 마을을 향해 하강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민간인 희생을 막기 위해 그는 추락하는 전투기에서 탈출하는 대신에 조종간을 잡은 채 살신성인의 길을 택한 것이다. 민가가 없는 추락지점을 찾기 위해서 끝까지 조종의 손길을 놓지 않았고 때문에 비상탈출 시간을 놓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전투기는 마을에서 불과 10여 미터 밖에 떨어지지 않은 미나리 밭으로 추락했다. 민간인들의 무고한 피해는 막았지만 그 자신은 목숨을 내놓아야 했다.


이 사연이 공개되면서 전국민의 눈시울은 붉어졌다. 그때 그의 나이가 고작 23살이었다. 어릴 때부터 조종사의 꿈을 키워오며 한국항공대학교 항공운항과를 졸업한 뒤 학군 17기 공군 소위로 임관한 그는 20대의 젊은 나이에 그렇게 세상을 떠나야만 했다. 하지만 숭고한 희생 정신으로 인해 마지막까지 민간인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는 점은 앞으로도 길이길이 기억되어야 할 점이다. 비록 그는 젊은 나이에 목숨을 잃었지만 그의 이름은 계속 기억될 것이다. 


당시 군 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만일 이 대위가 기수를 돌리지 않고 비상탈출을 택했다면 비행기는 광주광역시 서구 덕흥마을 민가를 덮쳐 엄청난 피해가 발생했을 것이라고 한다. 당시 상황을 목격했던 마을 주민도 “충돌한 비행기 중 한대가 추락지점을 찾듯이 방향을 바꿨다. 만약 그대로 추락했더라면 덕흥마을 민가를 덮쳐 엄청난 피해가 났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고 이상희 대위를 기리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지역에는 '상희공원'이라는 작은 공원도 만들어져 있다고 한다. 상희공원 가운데에는 고 이상희 대위의 추모 독수리상도 위치하고 있으며 이 대위의 숭고한 뜻을 알리기 위해 지역 주민들은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음악회와 작품발표회를 열고 있다. 


이상희 대위가 겪은 충돌사고는 무려 28년전의 이야기지만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질 때쯤 한번씩 이대위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억해주는 것이 우리들이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까지도 회자될 수밖에 없는 이야기이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서도 이상희 대위의 이야기가 확산되어 감동의 물결을 불러일으킨 적이 있다. 다시 한번 이 글을 통해 감사의 마음을 가져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